2020/12/23 19:00

좀 지쳐가는거 같다.. blablabla




진급이 안되었다. 
머 이전부터 안될꺼라고 이야기를 듣던 터라 결과를 알았을 때 '아 그렇구나' 했지만.
막상 속으로는 은근 '서프라이즈가 있는건 아닐까',, 라며 기대했나보다.. 조금 서운하네.. 쩝..



프로젝트가 가관이다.. 
현업은 보고 일정을 너무 빠듯하게 제시하고,
업체는 그 일정은 맞출 수 없다고 버틴다.. 

현업은 보고가 있는 날, 결과가 보이기 전까지는 퇴근 안하신단다,, 날샐 각오로 나오신대.. 
그럼 되는건가.. 일정을 정상적으로 잡아야지 않을까? 
머, 그들이라고 할말이 없진 않을꺼 같다.. 
왜? 여기까지 오면서 다양한 일들이 있었으니.. 머 그럴 수 있다...;;

그럼 업체는?
사정상 연락을 못하다가 갑자기 연락이 와서 몇일 내에 결과물을 내놓으란다
내가 그 회사였으면? ㅋㅋ 졸라 갑질한다고 했겠지. 
당연히 못한다고 했을꺼다. 그렇지.. 

럼 뭐가 문제지..
내가 문제네.. 내가..
현업이 저렇게 나오는것도 그럴수 있다 이해했고
업체가 버티는 것도 이해할 수 있다면..
뭐야 문제가.. 그 중간에 있는 놈이 문제인거지.. 


그래서? 그래서....
인과관계가 맞는지 모르겠지만.. 그래선지 좀 지치는거 같다.
내가 이렇게 머리 쥐어뜯어가며 고민해봤자,... 
그렇다고 아무것도 안할 수 없자나.. 
그럼 어쩌라고? -_-




보고도 했다. 
좋은 말을 들을 수 있을꺼란 기대를 한 건 아니었지만.. 역시나 한소리 들었다.. 
그래 그럴꺼다. 나도 저 자리에 있으면 그렇게 이야기 했을꺼다.
그래도 좀 서운하다.. 이 상황을 몇번을 말씀드렸건만,.. 그래.. 이해해주실 수 있다고 생각한 내 잘못이지... 

좀 슬프다.
정말 열심히 했는데.. 
두 개 동시에 하면서 최대한 빵구 안나고 둘다 잘해보려고 노력했는데.. 
결국은 이렇게 되는가 보다.. 

보고일.. 28일.. 다음주 월요일.. 
그날이 안오면 좋겠다.. 이번 연휴가 연휴답지 않겠지.. 
27일 일요일이 너무 괴로울꺼 같다.. 



지친다. 그래서..
뭘 위해서 이렇게 아둥바둥 하는지,, 그렇게 아둥바둥 한다고 달라지는 것도 없는데.. 
어쩔수 없죠, 욕먹으면 되죠.. 이렇게 쿨하게 말할 수 있는 날이 올까. 



덧글

댓글 입력 영역